▒ 강릉중앙·성남시장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홈 > 시장알림마당 > 보도자료
크게 작게 인쇄

[뉴스]문어에서부터 닭강정까지,걸음을 떼기 어렵네 '강릉중앙시장 별미 기행'

문어에서부터 닭강정까지, 걸음을 떼기 어렵네
강릉중앙시장 별미 기행

강릉시 금성로에 자리한 강릉중앙시장은 강릉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시장이다. 일제강점기 이전부터 상설시장으로 자리를 굳혀 영동 지방 어류와 농작물의 집산지로 통한다. 중앙시장이라고 등록돼 있는 곳은 지하 1층, 지상 2층의 현대식 건물이다. 하지만 강릉 사람들은 이 건물을 중심으로 한 주변 상가 일대를 모두 일컫는다.


영동 지방 제1의 어류와 농작물 집산지
중앙시장번영회 강신환 회장에 따르면, 강릉중앙시장은 일제강점기 단오가 열리지 못하던 상황에서도 시장 상인회를 중심으로 단오를 유치했다고 한다. 그런 연유로 단오제례 때 번영회 회장이 반드시 조문관으로 초대를 받는단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강릉중앙시장은 한때 영동 지역뿐만 아니라 평창 진부까지의 물류를 모두 관장하는 강원도 최고의 시장이었다”며 자부심을 드러낸다.

강릉중앙시장 지하 수산물시장의 양미리
강릉중앙시장 지하 수산물시장의 양미리
알 밴 도루묵  

  탕 등으로 요리하는 도치
[왼쪽/오른쪽]알 밴 도루묵은 구워 먹기 좋다. / 탕 등으로 요리하는 도치

현재의 중앙시장 건물은 1978년에 지어지면서 ‘중앙시장번영회’로 등록됐다. 상가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점포는 314개지만 좌판까지 합치면 모두 520개 점포가 입점해 있다. 건물을 둘러싼 주변 노점은 4년 전에 비가림 시설을 하면서 성남시장이라는 이름으로 등록되었다. 중앙시장 건물 맞은편, 영동선 철길 아래에도 예부터 작은 노점들이 들어서 있었다. 이 노점들 역시 비가림 시설을 하면서 포장마차촌이 형성돼 먹자골목으로 변신했다. 먹자골목이라는 간판 아래 ‘어서 오우야!’라는 강릉 사투리가 적혀 있어 이 지역의 인심을 전해준다. 먹자골목 양쪽으로 메밀부침개, 감자옹심이, 팥죽, 감자전 등 강릉의 대표 먹거리를 파는 점포에서부터 화장품, 농기구 등 생활용품을 취급하는 가게가 이어진다.

먹자골목 입구에서 본 강릉중앙시장
먹자골목 입구에서 본 강릉중앙시장


반건조 오징어, 코다리, 열기… 무얼 살까
중앙시장 1층 도로변에 자리한 건어물 가게가 관광객의 발길을 잡아끈다. 반건조 오징어와 코다리, 말린 열기와 양미리 등을 취급한다. 도로 안쪽 건어물 상점에 오징어, 노가리 등이 그득 쌓였는데 그중 ‘지누아리’라는 해초가 독특하다. 바닷내음을 가득 머금은 지누아리는 채취 즉시 햇볕에 말린다. 간장과 물엿을 반반 섞은 양념을 한소끔 끓인 뒤 식으면 말린 지누아리를 넣고 한 번 더 졸인다. 마지막으로 마늘, 통깨 등을 넣고 한 번 더 끓이면 반들반들 윤이 나면서 쫄깃한 지누아리무침이 완성된다.
코다리는 반쯤 건조시킨 명태를 이르는 말로 이 지역에서 1년 내내 팔리는 품목이다. 강릉 지역에서는 김장을 할 때 명태머리로 육수를 내고 생태, 코다리 등을 함께 넣기 때문에 겨울철 거래 품목 1위로 꼽힌다. 이곳의 코다리는 경포해변 남쪽 안목해변에서 해풍에 말린 것으로 쫄깃한 맛이 일품이다. 코다리에 이어 말린 가자미와 반건조 열기, 이면수 등도 눈길을 끈다. 붉은색을 띠는 열기는 강릉 사람들의 제수용품으로 많이 쓰인다. 솥 밑바닥에 무를 깔고 쪄낸 열기는 생선살이 고소하고 풍미가 그윽하다.

  코다리 골목 풍경해초의 하나인 지누아리
[왼쪽/오른쪽]코다리 골목 풍경 / 해초의 하나인 지누아리


집안 대소사에 빠지지 않는 문어
지하 1층은 수산물 시장이다. 신선도가 최고 덕목인 이곳 수산물들은 항구에서 바로 실려 온 것으로 싱싱함이 그대로 살아 있다. 어물전마다 도치, 오징어, 꽁치, 도루묵, 문어 등 동해안에서 잡히는 각종 어류가 즐비하게 진열돼 있다. 그중 눈에 들어오는 것은 좌판에 널브러진 문어다. 강릉중앙시장이 영동 지역 최대의 문어시장이라는 말을 실감하는 순간이다. 강원도 고성에서부터 삼척, 경북 울진에 이르기까지 동해안에서 잡힌 문어의 집하장이 강릉 아니던가. 강릉 지역에서는 집안 대소사나 제사 등 큰 행사 때 반드시 문어를 올린다. 싱싱한 문어를 삶아서 상 위에 올리기도 하지만 문어포를 이용할 때도 있다.
문어는 대개 초고추장에 찍어 먹지만 강릉 지역에서는 문어숙회를 간장양념에 무쳐 먹는다. 먼저 싱싱한 문어를 끓는 물에 살짝 삶는다. 너무 삶으면 질겨져서 문어의 제 맛을 살릴 수 없다. 삶은 문어를 얇게 저민 다음 간장, 설탕, 식초를 섞은 양념에 고춧가루, 통깨, 파, 마늘, 풋고추, 붉은 고추 등을 썰어 넣은 양념과 섞는다. 양념간장에 무친 문어는 새콤달콤한 맛과 쫄깃한 식감이 인상적이다. 문어간장초무침은 강릉 사람들 사이에 보양식으로 통한다.

주인을 기다리는 문어 입맛 살려주는 문어간장초무침
[왼쪽/오른쪽]주인을 기다리는 문어 / 입맛 살려주는 문어간장초무침


강릉 지방 해장국의 대명사, 삼숙이탕
뭐니 뭐니 해도 강릉의 겨울 별미는 양미리와 도루묵. 싱싱한 양미리가 무더기로 쌓여 겨울 입맛을 풍요롭게 돋운다. 짭조름한 바다내음이 그대로 묻어 있는 듯한 도루묵은 알을 품어 배가 불룩하다. 도루묵은 살이 부드러운 생선으로 고추장구이나 조림으로 먹으면 그 맛이 일품이다. 강릉 지역에서 ‘섭’이라 불리는 자연산 홍합도 인기가 좋다.
중앙시장 2층에는 식당들이 들어서 있다. 삼숙이탕과 알탕, 추어탕, 생선찌개를 주로 하는 식당들이다. 강릉 지역에서 삼숙이라 불리는 생선은 경기도에서는 삼식이, 경상도에서는 망치, 충청도에서는 물텀벙이라 불린다고 해성횟집 주인아저씨가 귀띔해준다. 동해안 삼숙이는 머리가 크고 몸통이 작은 어종으로 생김새가 아귀를 닮았다. 탕으로 끓이면 그 맛이 시원해 해장국으로 제격이다.
삼숙이탕으로 유명한 중앙시장 2층 해성횟집은 40년 전통을 자랑한다. 커다란 스테인리스 대접에 된장 빛깔을 띠는 삼숙이탕이 담겨 나온다. 머리가 통째로 들어 있지만 생선살은 발라 먹을 게 없어 아쉬움이 남는다. 삼숙이란 원래 그런 생선이라 투정을 부릴 수 없다. 하지만 머리에서 우러나는 국물 맛이 일품이다. 맹물에 고추장을 풀고 주재료인 삼숙이를 넣어 끓인다. 먹기 직전에 미나리와 파, 마늘 등을 넣는다. 해성횟집 삼숙이탕은 메주를 많이 넣어 만든 고추장 맛이 더해져서 맛이 진하다.

해성횟집 삼숙이탕
 해성횟집 삼숙이탕


닭강정이냐 감자옹심이냐, 선택의 기로에 서서
중앙시장 건물 밖으로는 소머리국밥 골목과 닭강정 골목이 들어서 있다. 닭강정 골목은 TV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 등장해 더 유명해졌다. 이 골목에는 원래 생닭을 팔던 점포들이 있었는데 지금은 시대에 걸맞게 닭튀김과 닭강정 가게로 변신했다. 규모가 비교적 큰 금성닭집은 원래 생닭을 팔던 집으로 유명했던 곳이다. 어머니에 이어 2대째 장사를 하다가 닭강정으로 업종을 전환했다. 냉동 닭이 아닌 생닭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닭튀김 맛이 훨씬 좋다고 자랑한다.
먹자골목에서는 감자옹심이, 메밀만두 등을 지나치지 말자. 영동 지방에서는 생감자를 갈아서 부침개를 해먹기도 하고, 감자가루와 감자전분을 이용해 떡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감자옹심이는 생감자를 강판에 갈아서 체에 거른 다음 물기를 적당히 빼고 동그랗게 빚는다. 팥죽에 들어가는 찹쌀 옹심이 모양의 감자옹심이를 넣고 수제비처럼 끓여내는 것이 감자옹심이다. 전분이 많은 감자옹심이는 입안에 착착 들러붙을 정도로 식감이 쫄깃하다. 감자를 사용하기 때문에 맛이 구수하고 깔끔하다.
중앙시장 맞은편 상가에 자리한 강릉떡집은 40년 전통을 자랑한다. 여느 떡집에서나 가래떡, 호박고지떡, 취떡, 찹쌀떡을 맛볼 수 있지만 이곳 가래떡은 한층 부드럽고 쫄깃쫄깃한 맛으로 인기를 끈다.

닭강정을 시식하는 꼬마 손님
닭강정을 시식하는 꼬마 손님
 고소한 냄새가 코를 자극하는 닭강정 골목 감자옹심이, 메밀전병 등이 유혹하는 먹자골목 [
왼쪽/오른쪽]고소한 냄새가 코를 자극하는 닭강정 골목 / 감자옹심이, 메밀전병 등이 유혹하는 먹자골목 강릉떡집에서 선보이는 갖가지 떡
강릉떡집에서 선보이는 갖가지 떡


여행정보

강릉중앙시장
주소 : 강원 강릉시 금성로 21
문의 : 033-648-2285

1.찾아가는길
* 자가운전
영동고속도로 강릉IC → 강릉고속버스터미널 앞 → 중앙시장

* 대중교통
서울고속버스터미널과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강릉행 수시 운행, 3시간 소요.
강릉고속․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206, 207, 202-1, 302, 303-1번 버스를 타고 중앙시장에서 하차.

2.주변 음식점
서지초가뜰 : 한정식 / 강릉시 난곡길76번길 43-9 / 033-646-4430 / korean.visitkorea.or.kr
영진횟집 : 활어회 / 강릉시 연곡면 해안로 1427 / 033-662-7979 / korean.visitkorea.or.kr
초당할머니순두부 : 순두부 / 강릉시 초당순두부길 77 / 033-652-2058 / korean.visitkorea.or.kr

3.숙소
브이브이호텔 : 강릉시 하슬라로192번길 22-1 / 033-647-2222 / 굿스테이 / korean.visitkorea.or.kr
주문진호텔 : 강릉시 주문진읍 불당골길 5 / 033-661-0123 / 굿스테이 / korean.visitkorea.or.kr
다우리조텔 : 강릉시 강동면 정동등명길 43 / 033-644-1771 / 굿스테이 / korean.visitkorea.or.kr


글, 사진 : 유연태(여행작가)

대한민국 구석구석 2.0 아이콘

※ 위 정보는 2013년 11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출처 :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여행이야기/맛여행>
 
 
코멘트 1
  • Jeana 2015-08-02 15:36:21

    The forum is a brtehigr place thanks to your posts. Thanks!

    답글달기 삭제

클릭시 새로고침
Untitled Document